티스토리 뷰


만화캐릭터 포스터 스마트폰이미지



아기가 어디있지?


불임 전문 산부인과 의사의 도움으로

예순다섯 살의 할머니가 아기를 낳았다.


며칠 뒤

예순 다섯 살의 할머니 집에 친척들이 아기를 보러 왔다.


그들은 할머니에게

빨리 아기를 보여 달라고 부탁했지만

할머니는 아직 안 된다고 했다.


잠시 후 다시 부탁을 해도

할머니는 또 안 된다고 거절을 하는 것이었다.


기다리다 지친 친척중의 한 사람이 말했다.

그럼 도대체 언제쯤 아기를 볼 수 있는 거예요?


아기가 울어야 돼.

그때가 돼야 볼 수 있어!


할머니의 말에 친척들은 의아한 표정을 지으며 물었다.


왜 아기가 울 때까지 기다려야 된다는 거지요?


그러자 아기 엄마가 된 

할머니가 하는 말...

.

.

.

.

.

.

.

.

아까 아기를 어디다가 뒀는지 당최 기억이 안 나!



댓글
댓글쓰기 폼